본문 바로가기

세상에 헛발질 하기

진성고의 희망찾기에 동참합니다 [동영상 포함]



진성고의 희망찾기에 동참합니다


사학비리, 이제는 사라져야 합니다

사학비리를 획기적으로 없앨 수 있는 법이 있었습니다. 그것도 많이 후퇴했던 법이었지요. 그런데, 한나라당의 적극적인 반대를 뚫고서 통과시켰던 그 법은 다시, 한나라당과 과거 열린우리당의 야합으로 다시 "식물인간이나 다름없는 법"으로 전락시켰습니다.

그리고, 한나라당에 공천을 낼만큼 대단하신 분이 이사장으로 있는 그 학교에서, 민주주의란 것을 짓밟는 행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말합니다. "일부 사학"의 이야기를 왜 전체에게 들이대느냐고.

하지만, 전 묻습니다.

그놈의 "일부 사학" 비리도 제대로 처리 못하면서, 무슨 헛소리냐구요.

일부사학이요? 몇개인지 한 번 세어나 보셨습니까?

대체, 그걸 아는 사람들이 그런 사학을 가만히 놓아두었습니까?

일부라면, 그 일부를 찾아서 비리를 없애주십시오.

사유재산이라고 안된다고 할건가요? 그러면, 그곳에 속한 아이들은 모두 "이사장의 재산"입니까?

학교 곳곳에 설치한 CCTV는 숭례문에 설치를 했어야 하는 것 아닙니까?

학교 매점까지 독점하는 학교가 과연 저 곳 하나뿐일까요? 학교 매점이 무슨 영화관 매점입니까? 반드시 사야하는 체육복까지 엄청난 이익을 남기고, 학교는 그것을 안사입으면 벌점을 매긴다구요? 부창부수란 고사성어를 학생들에게 교육하기 위한 것인가요?

진성고 학생들의 의로운 싸움에 동참합니다.




할 수 있는 일은 이것뿐입니다. 이 동영상을 조금만 시간내서 봐주세요.
그리고, 퍼가십시오. 널리널리! 못지우게 유투브에도 올려주십시오. 그리고 더 널리널리 퍼뜨려 주십시오.

정부의 공식 발표도 기다리겠습니다. 진성고 같은 학교를 "사학법" 없이 어떻게 해결하나 지켜보겠습니다. 만약, 제대로 해결못하면... "좌시하지 않겠습니다" "민주주의의 뿌리를 흔드는" 이런 반 헌법적인 행위를 하는 학교를 가만히 놓아둔다면, 우리나라 정부도 헌법을 무시한다는 비난을 고스란히 받을 것입니다.

그 학교가 과거 노무현 정권시절부터 그랬다고 비난하십시오. 좋습니다. 비난하십시오. 단, 이명박 정부가 제대로 바로 잡은 후에 비난하십시오. 노무현이 못고쳤으니 이명박도 별수없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십시오. 공단의 전봇대 뽑는 것도 직접 지시하듯이, 직접 그 학교에 가셔서 고쳐보십시오.

너무 흥분하는 것 아니냐구요? 너무 주먹을 불끈 쥐는 것이 아니냐구요?

맞습니다. 이건 너무 흥분할 일이기에 주먹을 있는 힘껏 불끈 쥐는 것입니다.

좌시하지 않겠습니다. 이것이 오해라고 하지는 마세요. 그렇다면, 제 말을 잘못 이해하신 것입니다.

"흥분할만 하니까, 하는겁니다"


미디어 한글로
2008.3.23.
media.hangulo.net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