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온통 펀드..펀드..펀드.. 소외감 느낀다. 하지만!

미디어 다음을 열면, 꼭 보이는 '펀드'이야기.

요즘에는 지금은 하나지만, 미래에는 셋이 된다는 회사 (^^)의 펀드 이야기가 주를 이르는 것 같다.

그리고 블로그 글에도 펀드를 해서 얼마를 벌었느니 부터 시작해서, 펀드는 잘 알아보고 들라는 둥, 오랫동안 묵혀야 진짜 효자펀드가 된다는 둥... 이런 이야기가 상당히 많다.

그런데, 나는 아직까지도 그 분야에 문외한이라서, 잘 모르겠다. (여기에 문외한이라서 돈을 잘 못버는 것인지, 돈을 잘 못버니까 문외한인지... 아마 이것에 대한 댓글이 많이 달리리라. ^^)

요즘에는 간신히 알바 수준으로 돈을 벌지만, 그래도 몇개의 적금 통장에 꾸준히 소액이라도 넣고 있다. 사실, 얼마전까지만 해도 내 통장은 '마이너스'가 찍혀 있었는데, 이젠 그 금액이 플러스인 것만 봐도 마음이 뿌듯하다.  (잔고가 0 이 되었을때의 그 희열을 아시는지!)

일정한 돈이 꼬박꼬박 안정되게 들어온다면, 이 돈을 어떻게 굴릴까 고민을 하겠지만, 사실, 현재 상황으로는 굴리고 뭐 할 여유는 없다. 그저, 꼬박꼬박 소액이라도 모으면, 나중에 전세자금 대출을 상환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다.

세상은 나에게 CMA통장을 만들라고 하고, 주식을 하라고 하고, 펀드에 들라고 한다.

하지만, 나는 그냥 매달 20만원을 넣는 6개월짜리 적금을 하나 더 들고 만다. 바보라서 그런가보다.

사실, 월급의 상당 부분을 펀드에 넣고, 얼마를 벌었느니 하는 분들을 보면 소외감을 느낀다. 하긴, 주식해서 몇백을 벌었다는 분의 이야기를 들을때도 그렇지 뭐.

하지만, 난 안다. 부럽지만, 내가 그것을 따라하지 못할 것을 말이다. 그저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내가 가장 잘 아는 방법으로 내 나름대로의 '투자'를 하는 것이라고 믿는다. 펀드가 좋다고 무조건 펀드에 올인하다가, 잘못되면 어떻게 하나. 다른 사람은 잘못되어도 일어날 힘이 있겠지만, 나같은 사람은 잘못되면... 정말 큰일이다.

이율이 적더라도, 그냥 차근 차근. 조금씩 조금씩 모아서,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만들고 싶다.

조금씩, 조금씩. 한 발 한 발.
남들은 나를 바보라고 부르겠지만...

Stay hungry, stay foolish!
갈망하라! 우직하게!

애플사 사장인 스티븐 잡스가 강조하던 말이다. 그도 이 신조로 그 자리까지 올랐으니, 나도 해보련다.

갈망하라! 바보같이!

미디어 한글로.
2007.11.15

  • ... 2007.11.21 21:21

    애플사 사장은 비젼이 있었기 때문에 강조 할수 있었던 말입니다...
    .........요즘들어 갑작스럽게 펀드가 폭발적으로 종류가 늘어나는 이유는 부동산등 여러가지 이유 때문에..기하급수적으로 늘어 났지만..
    일주일만...펀드에 대해서 알아보시면...적금보다 더 좋고 적금, 저축만큼 안정적인 투자를 할수 있습니다..
    ...물론 차근 차근..모으다 보면 조금더 나은 내일이 될수는 있지만...
    ....6개월..20만원 짜리를 10년 넣는 이윤과...자유적금식의 펀드 20만원짜리를 10년 을 넣는 이윤을 따져 보신다면...
    ....어마어마한 차이를 아시게 될겁니다...
    ..잘모르시면 잘아시는 분들에게 상담을 받으셔도 되고..
    인터넷에찾아 보셔도 됩니다..
    ..6개월 모아서 일망타진 하면서 사실꺼라면....굳이 말하지 않아도 되겠지만...
    ....한달에 단돈 10만원씩이라도 저축을 하실꺼라면...도시락 싸가면서 말리고 싶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