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종아동

미아찾기 배너의 비밀... 뭐, 이미 여러 글에서 지적한 바이고...[여러 글] 내가 놓친 것들 - 실종아동의 숫자 에서 이야기했듯이... 테터툴즈 플러그인 (티스토리포함)에서 찾는 아이는 단 5명.... 애드클릭스에서 찾는 아이는 단 10명... (태터는 1주일에 5명, 애드클릭스는 2주일에 10명일거다) 왜 그런지 아는 분? 우리나라에 실종아동의 숫자가 그것밖에 안되나요? 정답 : 실종아동찾기 전문기관에서는 원래 그렇게 조금씩 줍니다. 포털이든 작은 사이트든 보통 4-5명씩 나누어서 나누어주지요... 퀴즈2!! 실종아동찾기 전문기관에서 찾는 총 아동의 수는? 정답 : 130명입니다. 단, 130명만 찾으면 우리나라 실종아동의 숫자는 0이됩니다. 130명의 데이터를 못 주는 이유는? 그건 실종아동 전문기관에 직접 물어보시면 좋겠.. 더보기
애드클릭스, 공익을 향해 출발! - 실종아동 배너 답시다~! 이미 내 다음 블로그를 통해서 많은 글을 통해서 실종아동 찾기에 대해서 많은 일을 촉구해왔다. [ 실종아동 찾기 연재 기사] (1) 사람 내쫓는 실종아동찾기 사이트 (2) 효과적인 실종 아동 찾기 시스템 제안 (3) 인터넷을 잃어버린 실종·유괴 아동 경고 시스템 (4) 실종아동 찾기 사이트는 아이를 찾지 않는다? - 실종아동 찾기 ONE STOP 서비스 필요하다 (5) 실종아동찾기 사이트의 작은 변화 - 더 쉬운 용어로 바꿔 (6) 다음 애드클릭스 실종아동 배너 기능 넣어 - 꿈★은 이루어졌다 여섯번째, 다음 애드클릭스에 실종아동 배너가 기능이 생겼다는 소식. 사실은 실종아동을 비롯한 여러 공익광고를 집행할 수 있다. (곧 그렇게 된댄다) 어쨌든, 소금이님의 제안을 발전시켜서 한 번 제안한 것이, 덜커덕.. 더보기
나의 투정, 과연 성공할 것인가? 실종 아동 찾기 사이트에 대한 지적은 아직도 계속된다. 내 다음 블로그에선 계속 지적을 해나갈 예정이며, 새로운 정보들이 수집되고 있다. 그런데, 좀 충격적인 것은... 실종아동 전문기관이란 곳에서 각 사이트에 나누어주는 "실종아동"의 숫자이다. 아무리 대기업이라도, 포털이라도.. 한 달에 서너명 수준만 "나/누/어/"주고 있었다. 아마, 그들이 가진 실종아동 데이터를 그 사이트에서 다 걸려면, 몇 년이 걸릴지도 모른다. 그뿐이 아니라... 보건복지부 메인등에 걸린 배너는... 실종아동 배너라기 보다는 "실종아동찾기 사이트 광고"다. 보면 안다. 그것도 iframe으로 참 성의없이 걸어 놓았다. 거참.. 실종아동찾기만 10년 이상 담당한 기관이라고 믿어지지 않을정도의 사이트 운영... 놀라울 뿐이다. 최.. 더보기
내가 놓친 것들 - 실종아동의 숫자 나는 실종 아동 찾기 사이트의 문제점을 개선했다는 글을 비롯, 몇 개의 실종아동 관련 글을 쓴 바있다. 그리고 소금이님의 글을 읽어보니, 태터툴즈 플러그인으로 실종아동 찾기 배너가 나온다고 한다.] 아니. 4월 30일자로 나왔다. http://www.tattertools.com/ko/bbs/view.php?id=plugin&no=491 내 정보로는 Daum의 애드클릭스에서 공익광고 기능을 추가하는 첫번재로 실종아동 찾기 배너를 지원한다고도 들었다. 그런데!!! 최근 여러가지 정보를 보다보니... 가장 중요한 것이, 실종 아동의 데이터가 아니겠나? 그래서 "몇 명의 데이터"를 노출시키나 보았더니... (태터툴즈는 한 네명 정도 노출하는 것 같다) 최근 MBC는 VOD 끝에 미아들의 사진을 공개하는데... .. 더보기
블로거가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마치 우리나라의 의 국회 입성과 비슷한 장면이 나오는 인도의 거장, 마니 라트남 (Mani Rathnam)감독의 Yuva(유바 / 청춘 / 2004) 의 마지막 장면... 인도 전통 의상 (하얀 옷)을 입은 의원들 사이로 청바지에 티셔츠를 입은 새로운 젊은 의원들이 등장한다. 기존 부패한 의원의 대장은 이렇게 말한다. "어서오게나. 여기를 바꾸겠다고 온 친구들 많았지. 하지만 스스로 변해가더군. 환영하네" 하지만, 누가 변할지는 두고봐야할 일. 영화는 그냥 열린 결말로 끝을 낸다. 과연 블로거가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이런 질문에 완벽한 대답을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하지만, 적어도 수준이라든지 정도라든지... 아니면 그런 작은 울림은 가능할 것 같다. 끊임없이 민원을 넣느라, 아마 민원 담당자가 내.. 더보기
실종아동찾기 사이트의 작은 변화 - 더 쉬운 용어로 바꿔 더보기
실종아동 찾기 사이트는 아이를 찾지 않는다? - 실종아동찾기 ONE STOP서비스필요 실종아동 찾기 사이트는 아이를 찾지 않는다? - 실종아동 찾기 ONE STOP 서비스 필요하다 " 실종아동 찾기는 우리 모두의 일입니다 " - 국내 최초 실종/유괴 아동 앰버 경고 1호로 기록된 "고 양지승" 어린이의 명복을 빕니다. 어른들의 잘못을 용서하고 좋은 곳으로 가기를 빕니다. - 2007.4.24. 한글로. 고 양지승 어린이 같은 일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으려면, 실종 아동 찾기 시스템을 하루 빨리 일원화 해야 합니다. ▲ 보건복지부 2007.11.30 실종아동 및 실종 장애인 찾아주기 종합대책 중에서 실종 아동 전문 기관은 아이들을 찾는 업무는 하지 않는다? URL 어렵기로 유명한.. http://www.missingchild.or.kr/ 은 실종아동전문기관이다. Active-X를 깔지 않으.. 더보기
아이들의 지문을 모으는 사설기관 - 국가는 뭐하나? 차즈미 서비스란게 있다. 미아가 발생했을 때, 경찰 등에서 발견한 아이의 신원을 파악할 때, 지문 채취를 하는데, 아이들은 국가에 보관된 지문이 없어서, 비교할 지문이 없다는 것이 문제다. 그래서, 차즈미란 곳에서 지문을 채취해서 보관해 주고, 미아 발생시에 그걸 수사기관에 제공해 준다는 것이다. 데이콤은 2004년에 자사의 시외전화 서비스를 연계해서, 서비스를 사용하는 경우 무료로 지문을 등록해주는 서비스를 한 바 있다. 데이콤, 미아방지 서비스 차즈미 무료등록 이벤트 [디지털타임스 2004-02-11 11:57]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29&article_id=0000057119§ion_id=105&menu_id=10.. 더보기
실종아동 전문기관은 실종아동을 찾지 않는다 URL 어렵기로 유명한.. http://www.missingchild.or.kr/ 은 실종아동전문기관이다. (띄어쓰기 안하는것이 이쪽 업계의 공통적인 관례인가보다 --) Active-X를 깔지 않으면 아이들의 사진도 볼 수 없는 곳이다. (반면에 DB를 같이 공유하는, 경찰청의 실종아동 신고센터(전화 182 : 아이빨리)는 http://182.go.kr 로 URL도 짧은데다가, (당연히) 액티브 엑스 안깔아도 보여준다. (아이들의 인권 보호때문에 그렇다고 하는데, 전혀 이해가 안간다. 액티브 엑스 깔면 인권보호가 되나? 퍼가는거? 아이고.. 길거리에서 전단 나눠주는 부모님들이 들으시면 땅을치고 통곡하실거다) 게시판에보면.. 이런 내용이 있다. 좋은일 하고 계시네요. 그런데, 182.go.kr 과 비슷한 .. 더보기
인터넷을 잃어버린 실종·유괴 아동 경고 시스템 인터넷을 잃어버린 실종·유괴아동 경고 시스템 - 경찰청과 보건복지부의 불협화음에 효과 반감 - (이 자리에는 고 양지승 어린이를 찾는 배너 광고가 있었습니다) 2007년 4월 24일, 양지승 어린이는 차가운 시신으로 발견되었습니다. 유괴없는 세상이 오기를 꿈꾸며.. 고 양지승 어린이의 명복을 빕니다. -한글로- 경찰청? 보건복지부? - 서로 따로 놀아 이미 위의 기사 사람 내쫓는 실종아동찾기 사이트 - 실종자 찾기 (1) 에서 살펴보았듯이, 우리나라의 실종 아동 찾기 시스템은 경찰청이 "찾는 일"을 도맡고 보건복지부의 실종 아동 전문기관에서 "실종 아동 홍보와 예방"을 도맡는 시스템이지만, 제대로 돌아가고 있지 않다. 부처간의 알력 다툼인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사람들의 접근이 무척이나 편한 경찰청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