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병설 유치원 로또에 당첨!

병설 유치원 로또에 당첨!



요즘 쓸데없이 로또란 단어를 자주 쓰게 되네요. (봉하 로또에 당첨되었습니다!! - 봉하오리쌀 당첨!)

그런데, 정말로 아래와 같이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당당히 제가 뽑았습니다.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은 한달에 4-5만원 정도만 듭니다. 사설 유치원(한달 30-40만원)과 여러가지 차이 (방학이 길다.. 등등)가 있긴 하지만, 빠듯한 살림에 유치원비만 30-40만원을 내고 (그나마 이 동네는 3개월 선납조건) 다닐 수는 없는 노릇이죠.

60명 정원에서 세자녀 가족을 모두 1차 합격 시킨후 남는 36명. 그런데 저걸 뽑으러 온 사람은 100여명. 결국은 이건 1/3의 확률이었습니다.

당당히! 당당히!

(하긴, 뽑기에 당당히가 어딨어.. ^^)



뽑았습니다.

괜히 큰 돈을 번 것같은 기분이 드는군요.

거참.. 유치원 비용 비싸도 너무 비쌉니다. 보육료 지원 받기는 정말 힘들고...
앞으로 서민들의 생활은 더 힘들어질텐데..

정부는 여전히 6억 이상 집을 가진 '서민'들을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으니...
그저 암담하네요.

어쨌든, 그나마 짐을 조금 덜어 놓습니다.


미디어 한글로
2008.12.2
media.hangulo.net




  • BlogIcon 부지깽이 2008.12.02 11:27

    진짜 로또에 당첨되셨네요. ^^
    경쟁율이 장난아니던데, 축하드려요.

  • BlogIcon 윤태 2008.12.02 12:06

    부럽습니다....
    예효~~

  • BlogIcon 하영태 2008.12.02 12:06

    축하합니다.. 제 아이는 5살인데.. 내년부턴 보내야 하지 않을까 싶어 염*유치원에 등록(다행히도 인원이 많이 몰리지 않아 등록할 수 있었다고 하네요)했는데.. 나갈 돈이 200가까이 되더군요..그것도 4개월친데.. 거기다 내년 인상분은 아직 반영이 안되었다는 비참한 사실.. ㅠㅜ

    이 나라에선 아이 키우기도 힘드네요. 쩝.

  • 지간 2008.12.02 12:59

    이런 글을 쓰고 좋아해야 하는, 그리고 축하해야하는 이나라의 교육현실이 참 ㅈㄹ같네요

    • BlogIcon 한글로 2008.12.02 14:55

      유치원 무상교육 어쩌고.. 했던 것 같은데.. 아직도 그 법은 안드로메다쯤에 있을까요? 쩝...

  • BlogIcon 돌이아빠 2008.12.02 13:13

    축하드립니다. 오호 그 높은 경쟁률을 뚫고 뽑으셨군요! 로또네요.

    휴우 애 키우기참 어려워요. 이제 세살 내년이면 내살이라 아직 여유는 있지만서도 남일 같지가 않습니다요.

  • 우리 아이도 여섯 살 2008.12.02 13:24

    저희 아이도 올해까지는 사립 어린이집, 유치원에 보냈는데 내년에는 근처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에 보내려구요.
    어제부터 원서 접수가 시작되었는데, 18명 모집에 첫날 지원자 수가 14명. 오후 다섯 시 다 되어서 가봤더니 벌써 앞에 13명이 접수를 해 놨더라구요.
    다음 주 월요일까지 과연 얼마나 많은 지원자들이 올지... 걱정입니다요.

    우리 아이의 생애 첫 '경쟁(!)'인데, 글쓰신 분처럼 저희 아이도 '당당히' 통과했으면 좋겠습니다.
    정말 사립 유치원 교육비 그동안 감당하기 너무 힘들었어요.;;

    교육비도 교육비지만 초등학교 준비하는 입장이다 보니, 초등학교 교육과정과 연계된 병설 유치원이 더 낫다 싶기도 하고요. 그쵸? ^^

    서울 시내 국/공립 병설 유치원을 봤더니 각 구마다 3-4개 밖에 안 되더라고요. 정말 이렇게 조금 지어 놓고 아이들만 낳으라고 하라니!!

    아무튼 축하+부러움+(우리도 꼭! 하는) 다짐'으로 댓글 답니다. ^^

  • BlogIcon RAISON 2008.12.02 13:29

    정말 축하드립니다.
    하루 빨리 유치원도 공교육 기관에 편입이 되어야 좀 나아질텐데 말입니다.

    • BlogIcon 한글로 2008.12.02 14:57

      그러게요. 분명히 유치원 무상교육 어쩌고 했던 것 같은데.. 복지예산을 제일먼저 깎아버리는 정부니..원...

  • 유치원교사 2008.12.02 14:10

    사립 유치원도 정부 지원이 꽤 됩니다

    자세히 알아보시지요... 20만원정도부터 차등지원되고 있습니다

    저희 유치원교사들고 유치원을 공교육에 넣어주기를 바라고 있으나 계속 미줘져 안타깝습니다

  • BlogIcon 다물 2008.12.02 17:58

    축하드려요.
    제가 초등학교에서 근무한 적이 있는데(선생님은 아닙니다.) 선생님들도 국립 초등학교에 가기 위해 노력한다고 하더군요.

    애들 역시 국립 초등학교나 유치원을 가면 시설이 좋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습니다.(한글로님 된 곳은 국립은 아니고 공립일거라 생각되네요. - 우리나라에 있는 초등학교는 대부분이 공립입니다.)(물론 시설로만 따지면 사립 초등학교 중에 좋은 곳이 많다고 들었지만 거긴 서민은 바라보기 힘들죠.)

    우리나라 모든 교육기관이 국립초등학교나 국립유치원 수준이 되길 바라며....


    애 병원 옮기게 됐다는 덧글 마지막으로 봤는데 잘 해결이 되길 바라겠습니다.

  • 그여인 2008.12.02 18:19

    정말정말 축하드려요^^
    정말 로또 당첨된 기분이겠어요^^
    서울대 들어가기보다 더 어렵다는(?)
    병설 유치원을...ㅎㅎㅎ
    전 작년에 7.6:1의 경쟁인 공립유치원에
    넣었다가 떨어지고... 병설유치원에 넣었다가
    추첨에서 또 떨어지고...
    사립유치원 보냈는데...
    허걱;;
    일년 유치원비가 조금 과장해서 대학등록금과 맞먹는다는...ㅠㅠ
    일년간 허리띠 너무 졸라매서 개미허리 되었다는...ㅎㅎㅎ
    내년엔 좀 나아질까 싶어...
    시간만 빨리 지나가라 주문 외우고 있는중...

  • BlogIcon 오앤홍 2008.12.02 22:16

    안녕하세요

    병설 유치원 들어가기가 그렇게 힘든가요? 이게 현실이군요.
    저는 아직 애가 없어서 어느정도 축하해야할 일인지는 직접적으로 와닿지는 않지만 댓글의 분위기가 상당하네요.
    저도 이제 2세 계획을 세우긴 해야되는데, 심각하게 고민을 해보아야겠습니다.

  • BlogIcon ikhwan 2008.12.03 08:13

    오~ 축하~ 정말 돈 벌은 거내. 당첨 기념으로 다음에 밥한번 사 ^^;

  • 충굴 2008.12.05 13:05

    와우 부럽슴돠... 한 3-4년 뒤면 저도 아기를 유치원에 보낼때가 오는데, 병설유치원이 매우 끌리네요..

  • BlogIcon sepial 2008.12.11 15:03

    오오~ 축하합니다!
    저는 병설유치원 뽑기에서 떨어져서(?) 이민왔잖습니까? ^^;;;;;
    둘째가 복덩이네요~~~로또의 연속이 계속 되길 기원합니다...ㅎㅎㅎ~

  • 우진맘 2008.12.16 20:08

    부럽당 저는 병설유치원 추첨에서 떨어졌어요.
    예효~~ 어딜 보내야할지 걱정스러워요..

  • 근데 2008.12.16 20:52

    가격이 문제가 아닌듯
    초등학교 유치원은 시설도 열악하고 별로라던데;;;
    시스템도 대충대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