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텔레비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7.09 TV의 수명은 몇년일까? - 5년도 안되어서 수리불가 (5)
  2. 2009.05.31 케이블 방송 끊고 살아보니.. (5)
TV의 수명은 몇년일까?
5년도 안되어서 수리불가?

저 TV만 보면.. 분통이 터진다



아내가 혼수로 장만해온 TV다. HDTV표준이 정해지지 않았던 시절, HDTV수신기를 제외한 모델 중에서 브라운관 모델이다. 엄청크긴해도, 성능은 괜찮다. 그렇게 4년을 썼다. 별 문제가 없었다. 화면도 크고 깨끗했고, 각종 DVD단자(컴퍼넌트)로 연결하니 제대로 된 DVD감상도 가능했다. (보통 연결하는 컴퍼지트 케이블은 이런 고급(?) TV를 모독하는 일이지만, 요즘 LCD TV에도 종종 자행되고 있는 테러다. ^^)

어쨌든, 그런데 4년이 지나니 잡음이 들리기 시작했다. TV를 켜면 나는 '지잉..'하는 소리는 처음에는 거슬리다가 이내 방송에 빠지면 들리지 않았다. 하지만, 그 '지잉..'하는 소리는 날로 커져갔다. 이젠 TV소리와 별개로 들린다.

AS를 요청했다. 그런데, 참으로 참으로 애석하게도, '수리불가'였다. 브라운관 TV의 특성상 어쩔 수 없다는 것이었다. 결국, 소리만 빼면 멀쩡한 저 TV를 버리든지, 불편하더라도 계속 쓰든지.. 둘 중의 하나였다.

10년된 TV를 거실로 옮기다



10년 지난 TV를 다시 꺼냈다. 소리도 모노, 단자도 달랑 하나... 예전에 내 방에서 뒹굴거리면서 봤던 TV다. 하긴, 아내와의 채널 전쟁을 피하기 위해서 아직도 공부방에 놓아 두었다. 그걸 다시 거실로 옮겨야 했다.

잘 나왔다. 색감이 좀 나쁘고, 화면이 약간 어둡고, 모노로 나오는 소리가 아쉬웠지만 괜찮았다. 비디오의 출력음성은 따로 PC용 스피커를 연결해서 그나마 스테레오로 나오도록 했다. 아이는 이제 10년 전 TV로 EBS를 본다.

이미 그렇게 몇 달이 흘렀다.

정말 궁금했다.

TV의 수명은 몇년일까? 사람마다 다른 것일까, 기계마다 다른 것일까? 아니면 오로지 '운'에 따른 것일까? 그리 TV를 혹사시키지도 않았는데, 저렇게 5년도 안되어서 뻗어버리는가 하면, 10년이 지나도 멀쩡한 것도 있다. 참 이상하다.

성능이 좋아서 수명일 짧다?

그러니까, 수명이 짧았던 고급TV는 성능이 좋다. 그래서 수명이 짧았던 것일까?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사실, 내 기억으론 컴퓨터 주변기기 중에서 가장 오래 사용하는 것이 모니터였다. 그래서 모니터는 항상 좋은 것을 사도 별다른 문제 없이 10년 가까이 사용하기도 했다. LCD모니터로 바꿀때도 고려한 것은 '이거 10년은 쓸텐데..' 하는 것이었다.

왜 TV가 4년만에 고장이 나고, 그걸 복구할 방법이 없을까? 기술자들은 알고 있었을까? 판매사는 알고서 팔았을까? 그리고, 저리 화면이 멀쩡히 나오는 저 TV를 그냥 버리는 수밖에 없는 것일까?

계속된 질문에 서비스센터에 문의를 다시 해봤지만, "어쩔 수 없다"는 식의 답변만 왔다.

실망이었다.

이건 특정 회사의 문제는 아닌 듯 하다. 

어쨌든, 이렇게 쉽게 쓰러진 저 대형TV... 아까워서 버리지도 못하고 그냥 장식품으로 덩그러니 놓여있다. 옆의 작은 TV는 오늘도 잘 나온다. 

대체 TV의 수명은 몇년인 것일까?


미디어 한글로
2009.7.9.
http://media.hangulo.net 






제대로 된 링크드인 활용서
LinkedIn 링크드인으로 취업하고 채용하자
정광현 저
예스24 | 애드온2
 
★ 이 글을 트위터에 올려보세요 ☞
글쓴이 한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nowall 2009.07.09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자제품의 수명은 내부의 부품 중에서 가장 빨리 수명이 다하는 부품의 수명으로 결정되죠. 즉, 다른 부분을 쓸 수 있어도 중간에 한놈이 고장나면 전체를 못쓰게 됩니다. 어떤 부품이 고장났는지 조사해 보시고, 같은 제품의 "고장난 중고"를 싸게 구하셔서 부품을 교체하시면 쓸 수 있을 겁니다.

  2. BlogIcon 다물 2009.07.09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적으로 컴퓨터에 있는 전원(컴퓨터 내부 시계가 돌아가게 해 주죠) 수명은 컴퓨터 수명보다 길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아주 가끔식 그게 먼저 죽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 경우 컴퓨터 코드를 뽑으면 시계가 죽어서 컴퓨터 시계가 맞지 않게 됩니다.
    (물론 요즘 컴퓨터는 시간을 인터넷으로 받아오니 좀 다르긴 하겠네요.)

    대부분의 경우 전자제품은 10년 이상 사용한다고 생각해야 할테지만 일부 빨리 고장나는 경우가 있고 그 경우 무상 수리 기간(A/S 기간이라고 하죠)이 지난 경우라면 별 다른 방법이 없을것 같네요.

    아무리 제품을 잘만든다고 해도 100%는 불가능하고 재수 없게 수명 짧은게 걸렸다 생각하심이

  3. BlogIcon 푸른꿈 2009.07.10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S사 HDTV 분리형 사용중에 '징'하는 소리로 AS 받았습니다. 내부 컨덴서가 부풀었다던가 먼지가 껴서 그렇다던가 해서 그렇다면서 보드 교체로 간단히 AS 받았습니다.
    비슷한 고장 같은데 수리가 안된다니 이해가 안되네요.

  4. BlogIcon Bluepango 2009.07.12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를 못본지 꽤 되었네요. 지금은 컴에만 익숙해져서 인지 TV수명에 관한 이야기가 제겐 생소하게 들리네요. ^^ 오지에 사는거 티내내요.^^
    잘 지내시지요? 오랫만에 인사드리네요...

  5. BlogIcon cyrus911 2009.07.14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장이 안나서 계속 쓸 수 있는 것은 운이 좋은 것이라고 생각하는 편이 마음 편한 세상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제조사에서 보장하는 무상 A/S기간있죠? 그게 제품의 수명 아닌가 싶습니다.

    즉, 돈을 내고 제품을 사서 쓰는 것이 아니고, 돈을 내고 제조사로부터 제품을 일정 기간 사용할 권리를 획득한다고 보는 것이 맞겠죠. 무상 보증 기간이 지난 뒤에는 공짜로 쓰는 개념인...

    아무리 봐도 뭔가 잘못된 것 같지만, 현실은 그런 것 같습니다.

    정 고쳐서 쓰고 싶으시면 유명한 전파사를 찾아가시는 편이 좋을지도 모르겠네요. 제조사 A/S센터보다 저렴하고 확실하게 수리를 잘 하시는 고수분이 어딘가에 숨어있으니까요.

케이블 방송 끊고 살아보니..

언제였을까? 케이블TV를 보게 된 것은..

정말 언제였을까? 까마득한 옛날 같이만 느껴진다. 으레 TV 리모콘을 잡으면, 한바퀴 쭉 돌려보는 것이 습관이 된 것은 또 언제일까? 이제 일곱살짜리 아이도 자기가 좋아하는 채널 번호를 다 외워서, 꾹꾹 누르고 있다.

영화를 보고 싶으면 OCN을 틀면 되었고, CSI와 CSI뉴욕, CSI마이애미를 아침 저녁으로 보고, 다시 '하우스' 시즌을 달리 해가면서 보고, NCIS의 옛시즌과 새 시즌의 차이를 느낄 때 쯤이면, 나는 하루 종일 케이블의 노예가 되어 있었다.

뉴스를 보고 싶으면 YTN이나 MBN을 틀면 언제든지 볼 수 있으니, 궁금할 것이 없었다.


▲ 이런 구식 텔레비전, 아니 '테레비' 이 때는 채널 3개면 행복했다


어느날, 케이블이 끊겼다

이러저러한 이유로, 어느날 갑자기 우리집엔 케이블이 끊겼다. 남은 채널은 KBS 1, 2와 MBC, EBS, SBS정도 뿐... 헉. 정말 견딜 수 있을까?

뉴스를 보고 싶으면 무조건 '정각'을 기다려야 한다. CSI가 보고 싶으면 일요일 늦은 밤을 기다려야 한다. 하우스를 보고 싶으면.. 더빙판으로 SBS를 찾아봐야 한다. 언제더라.. NCIS는.. 볼 수 없다. 뭐, 못보는 것을 세려면 한도 끝도 없다.

그렇게, 금단 증상이 나를 괴롭히던 며칠... 내 손은 자꾸만 자꾸만 케이블 회사에 전화를 하려고 했다. 하지만, 한 번 참아보기로 했다. 정말 수십개의 채널 속에서 살던 사람이 단 다섯 개의 채널로 살 수 있을까?

케이블 없이 살아보니 바뀐 것들

그런데, 의외로 금단 증상은 짧았다. 금세 나는 적응할 수 있었다.

가장 먼저, TV를 보는 시간이 줄어들었다. 볼만한 채널이 없다고 생각되면 과감히 TV를 껐다. 예전에는 괜히 OCN이나 YTN이라도 틀어놨었는데.. 아이도 EBS 채널 하나만 남은 이상, 자기가 보고 싶어하는 것이 안하면 TV앞에 앉아있지 않는다.

그리고, 채널의 새로운 발견이 시작되었다. '어? 이 프로그램 괜찮네..' '어? 이런것도 했나?' 평소에는 잘 모르고 지나갔을 법한 프로그램을 찾아낼 수 있었다.

아주 많이 심심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리 심심하지 않았다. 하긴, 케이블 없이도 살던 시절도 있었는데..

그런데, 한가지 좀 우려되는 부분은 있었다. 방송 3사의 뉴스만 보다보니, 확실히 정보의 부족이 느껴졌다. 예전엔 한가지 사안에 대해서 다양한 소리를 들을 수 있었는데, 이제 방송 3사의 밋밋한 설명만 들으니, 진실을 알아내기 힘들었다.

예를 들어서, 집회 관련 보도의 경우, 아주 밋밋하게 처리하는 것이 느껴졌다. 케이블 TV의 보도 방송도 그리 자세하지는 않았지만, 적어도 하루에 몇 번씩 보면 어느정도 '상황'을 가늠할 수 있었다. 그래서 지금은 어쩔 수 없이 아프리카에 접속해서 각종 인터넷 방송을 보는 수 밖에 없다.


케이블, 잠시 쉬어보는 것도 괜찮아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지금은 케이블을 보지 않지만, 그럭저럭 견딜만 하다. 언제 다시 신청하게 될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케이블이 없어도 살아가는 데는 큰 지장은 없을 듯 하다.

각 가정에서 케이블을 가끔 끊어보는 것도 괜찮은 방법같다. 물론, 위약금 물지 마시고.. ^^

미디어 한글로
2009.5.31.
http://media.hangulo.net




제대로 된 링크드인 활용서
LinkedIn 링크드인으로 취업하고 채용하자
정광현 저
예스24 | 애드온2
 
★ 이 글을 트위터에 올려보세요 ☞
글쓴이 한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하민혁 2009.05.31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외로 많은 분들이 그냥 별다른 생각없이 케이블을 보는 것같습니다.
    우리 집은 아이들 때문에 끊은 게 1년 반 정도 되었는데
    불편하기는 커녕 오히려 이런 거를 그동안 왜 그냥 보고 있었던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덧> 케이블티비 관계하시는 분이 이 글 보시면 많이 언짢아하실 수도 있으시겠다는.
    미안합니다. ^^

  2. 2009.05.31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껏 살면서 케이블을 안봐서 그런지 케이블을 신청할 이유가 없더군요.

    게다가 최근에 혼자 살면서 아에 TV가 없으니 TV 볼 일도 없구요.
    시사,뉴스는 인터넷으로 해결하고 , 드라마는 예전부터 아에 안봤고...
    가장 아쉬운거 다큐를 못 보고 있다는것?

  3. BlogIcon 세동이 2009.05.31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이블은 난시청 해소를 위해 만들어 진것이니까요.
    저희 집도 불법 중계방송으로 시작해서 지금까지
    대강 14년정도 본것 같습니다. ㅋ

    바람 심하게 불거나 비라도 내리면
    옥상에 올라가 VHF 안테나 조정하면서
    장난감 워키토키로 또는 고함으로
    "이제 들리나?"라고 말하곤 했던데

    지금은 90% 가까이 유료방송을 시청하고 있으니 ^^
    지금 아이들은 그런거 전혀 모르겠죠?

  4. 외가집에.. 2009.05.31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는 케이블이 되지만.. 외가집에는 케이블이 안되있어서.. 늘 그 방송3사만 보는데요.. 정말로 tv보는시간이 줄더군요.. 게다가 컴퓨터도안되니.. 자연스럽게 밖에나가서 놀게되고.. (물론 근처엔 pc방도없는 ㅡ ㅡ.좀 멀리나가면 있는..) 케이블 있으면 편하지만.. 없어도 뭐 불편한건 딱히 많지는않은것같네요..

  5. 앗싸 2009.06.01 0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2년전 tv를 아에 끊었습니다. 지금은 인터넷만 하구요...
    한번 시도해보세요 전혀 다른 세상이 펼쳐집니다.

한글로 정광현을 소개합니다. (2016년 4월 버전)

한글로는... 한글로 정광현 - Android Developer ( Udacity Android Developer Nanodegree 보유 [Google 공인 과정]) - SNS 컨설턴트 - 각종 기업체 특강 / SNS 마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행사를 다녀와서 (FAIR VOTE 0424)

지난 2013년 4월 3일 저녁에 중앙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주최한 "SNS 오피니언 리더와 함께하는 공감 & 공유" 행사에 정말 영광스럽게 초대되어 참가했습니다. 이제는 화석이 되어버린 저를 "SNS 오피니언 리더"라고 부르..

이 사진 어느 영화의 사진인가요? - 사진으로 검색하는 구글 [이미지로 검색] 아세요?

가끔씩 이런 질문을 받습니다. "이 사진 어느 영화에 나온 사진인 줄 알아요?" 자, 여러분은 어떻게 답을 하시겠어요? 참고로 저는 그냥 영화는 잘 모르고, 인도 영화는 꽤 압니다만.. 그래도 제가 수만명의 인도 영화배우를 ..

취업, 채용, 경력관리, 사업용 SNS - 링크드인(LinkedIn).. 사용자 2억명 돌파!

링크드인 부사장 Deep Nishar씨 (http://www.linkedin.com/in/deepnishar)에 따르면, 링크드인 사용자가 드디어 2억 명을 넘어섰다고 합니다. (작년 3월에 1억명 돌파... 대단히 빠른 속도..

링크드인(LinkedIn) 사용했더니 구글 취업 문이 활짝!

(이 글의 내용은 "링크드인으로 취업하고 채용하자-구인,구직, 경력관리까지"에 실린 글을 약간 편집한 것입니다) "링크드인으로 취업하고 채용하자" 구입하러 가기 http://www.yes24.com/24/Goods/82068..

LinkedIn 링크드인으로 취업하고 채용하자 - 출간의 말

링크드인으로 취업하고 채용하자 - 구인, 구직, 경력 관리까지 정광현 지음. 성안당. 2012 링크드인(LinkedIn)으로 취업하고 채용하자 저자 정광현 지음 출판사 성안당 | 2012-12-19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

자료로 살펴본 이자스민 "인종차별" 보도 - KBS,MBC 조작 보도 처벌하라

먼저, 이 글을 읽기 전에 아래의 두 글을 읽고 오시기 바란다. 2012/04/17 - 이자스민 인종차별 글의 실체는? MBC뉴스를 고발한다. 2012/04/17 - 이자스민 인종차별 글의 실체는? - KBS뉴스를 고발한다 그..

이자스민 인종차별 글의 실체는? - KBS뉴스를 고발한다

2012/04/17 - 이자스민 인종차별 글의 실체는? MBC뉴스를 고발한다. 는 읽으셨나요? KBS와 MBC 모두 똑같습니다. 이 글은 머니투데이 2012년 4월 17일자에 두 개의 기사로 실렸습니다. 이자스민 비난 트윗은 ..

이자스민 인종차별 글의 실체는? MBC뉴스를 고발한다.

이자스민 인종차별 글의 실체는? - KBS뉴스를 고발한다 도 읽어주세요. MBC뿐 아니라 KBS도 점령당했습니다. 이 글은 머니투데이 2012년 4월 17일자에 두 개의 기사로 실렸습니다. 이자스민 비난 트윗은 어디에? 트위터..

나경원 후보 "자화자찬" 트위터 사건에 대해.. [한글로의 꼼꼼한 분석]

들어가기 전에... 나경원 ‘자화자찬’ 트위터, 누가 썼을까… [한겨레] 2011.10.17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500955.html 좀 우스운 일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