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엠버경고

Amber는 앰버일까, 엠버일까? - 외래어 발음 쉽게 적는 법 Amber는 앰버일까, 엠버일까? 외래어 발음 쉽게 적는 법 Amber는 앰버인데, "엠버"로 더 알려져 실종아동이 생겼을 때, 방송은 물론 전광판 등 모든 매체를 총동원해서 실종아동을 찾는 시스템을 "앰버 경고 시스템"이라고 부른다. 이는 1996년에 미국에서 실종되고 희생된 아동인 앰버 해거먼(Amber Hagerman) 의 이름을 딴 것이다. 미국에서는 2004년부터 전역으로 확대되어 많은 효과를 보고 있다. 우리나라도 작년부터 이 시스템을 구축하고서 실행에 옮기고 있다. 최근 실종된 우예슬,이혜진 어린이도 이 경보에 의해서 찾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별다른 소득이 없다. [ ▶◀ 이곳에는 이혜진, 우예슬 양을 찾는 배너가 있었습니다. 두 어린이의 명복을 빕니다. 아울러 우리나라 실종아동 찾기 시스템의.. 더보기
[배너배포] 안양 실종 어린이, 네티즌의 힘을 더합니다 더보기
앰버 경고 시스템 제공 확대.. 그러나 또 경찰청 단독 '엠버경고시스템' 미아 정보 제공 확대 [MBC뉴스 2007.5.23] http://tvnews.media.daum.net/part/societytv/200705/23/imbc/v16833902.html [뉴스투데이] ● 앵커: 지난달부터 시작된 어린이의 실종상황을 알려주는 앰버시스템이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보완됐습니다. 이용주 기자입니다. ● 기자: 지난 2000년 4월 서울 중랑구에서 실종된 최준원 어린이. 6살 때 실종돼 현재 13살이 된 최 양은 어떤 모습일까. 거리에 실종아동 경보화면입니다. 당시 최 양의 모습과 현재로 추정되는 모습이 같이 나타나 있습니다. 어린이의 경우 성장속도가 빨라 외모가 급격히 변하기 때문에 경찰이 실종 당시 사진을 바탕으로 현재의 모습을 추정한 몽타주를 만든 것입니다.. 더보기
인터넷을 잃어버린 실종·유괴 아동 경고 시스템 인터넷을 잃어버린 실종·유괴아동 경고 시스템 - 경찰청과 보건복지부의 불협화음에 효과 반감 - (이 자리에는 고 양지승 어린이를 찾는 배너 광고가 있었습니다) 2007년 4월 24일, 양지승 어린이는 차가운 시신으로 발견되었습니다. 유괴없는 세상이 오기를 꿈꾸며.. 고 양지승 어린이의 명복을 빕니다. -한글로- 경찰청? 보건복지부? - 서로 따로 놀아 이미 위의 기사 사람 내쫓는 실종아동찾기 사이트 - 실종자 찾기 (1) 에서 살펴보았듯이, 우리나라의 실종 아동 찾기 시스템은 경찰청이 "찾는 일"을 도맡고 보건복지부의 실종 아동 전문기관에서 "실종 아동 홍보와 예방"을 도맡는 시스템이지만, 제대로 돌아가고 있지 않다. 부처간의 알력 다툼인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사람들의 접근이 무척이나 편한 경찰청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