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아찾기배너

[배너배포] 안양 실종 어린이, 네티즌의 힘을 더합니다 더보기
공무원에 대한 실망감 그리고 실종아동 배너의 아이들 숫자... 매번 실종아동에 대해서 민원을 넣고, 글을 쓰다보니, 공무원들 혹은 준공무원들 혹은 국가 위탁 기관이란 곳들...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 실종아동 제대로 찾자 (실종아동 사이트는 실종아동을 찾지 않는다)에 대한 글 읽기 (Click) 이유야 어찌되었건, 건국이래 국가는 '복지'에 신경을 쓰지 못했고, 많은 부분이 민간에서 이루어졌다. 우리가 흔히 아는 단체들은 모두 그렇게 만들어졌다. 외국의 자본(?)에 의해서, 국내의 자본(?)에 의해서... 그리고, 이제 복지국가를 만들겠다고 하려고하다보니.. 국가가 가진게 하나도 없는거다. 결국, 여태까지 잘 하던 단체들에게 많은 것을 "위탁운영"하는 모델을 가지게 되었다. 말 그대로, "하청"이다. 하긴.. 경험도 없는 국가보다는 더 잘할 것이니... 하지.. 더보기
다음 애드클릭스, 실종 아동 데이터 팍 늘었다! 다음 애드클릭스, 실종 아동의 데이터 팍 늘었다! 현재 찾아야 할 실종아동 거의 전부의 데이터 확보 2주일에 10명 노출 -> 현재 찾고 있는 110명 모두 노출 지난 2007년 5월 8일, 다음 애드클릭스(http://adclix.daum.net/) [블로그에 광고를 노출시켜서 사용자가 클릭 할 경우에 블로그 주인에게 일정 광고료를 지급하는 광고 프로그램]는 "실종아동 배너" 기능을 넣었다. 다음으로서는 아무 돈도 되지 않는 "공익 광고"를 넣은 것이다. 그리고 그 사실을 아래 블로거뉴스 기사를 통해서 알린 바 있다. 다음 애드클릭스 실종아동 배너 기능 넣어- 꿈★은 이루어졌다 2007.5.8 나의 첫 제안글 [효과적인 실종 아동 찾기 시스템 제안] 이 2007년 3월 30일에 쓴 것이니, 겨우 1달 .. 더보기
[실종아동 찾기 사이트] Active X 없애기 캠페인 벌입니다 실종아동 사이트의 액티브 엑스(Active X)를 없애기 위한 캠페인을 전개하고자 합니다. 보건복지부에 민원도 넣어보았고, 사이트에 직접 건의 및 협박도 해 보았지만, 보건복지부 위탁 운영 "자칭" 실종아동전문기관은 아이들을 찾으려는 의지가 미약한 것 같습니다. 정상적이라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더 많은 아이 사진을 보여주어야 하는데" 그것을 "악용할 나쁜 사람들을 막고자" 액티브엑스 프로그램을 깔지 않으면 어떤 동작도 안되도록 해 놓았습니다. 액티브 엑스를 설치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분들도 많고, 무엇보다 "다른 웹브라우저"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이 사이트는 "정말 접근이 불가능한 사이트"가 되고 맙니다. 이제, 게시판에 항의글을 올리는 캠페인 전개로, 국민들의 힘을 보여주려고 합니다. 도저히 다른 방.. 더보기
미아찾기 배너의 비밀... 뭐, 이미 여러 글에서 지적한 바이고...[여러 글] 내가 놓친 것들 - 실종아동의 숫자 에서 이야기했듯이... 테터툴즈 플러그인 (티스토리포함)에서 찾는 아이는 단 5명.... 애드클릭스에서 찾는 아이는 단 10명... (태터는 1주일에 5명, 애드클릭스는 2주일에 10명일거다) 왜 그런지 아는 분? 우리나라에 실종아동의 숫자가 그것밖에 안되나요? 정답 : 실종아동찾기 전문기관에서는 원래 그렇게 조금씩 줍니다. 포털이든 작은 사이트든 보통 4-5명씩 나누어서 나누어주지요... 퀴즈2!! 실종아동찾기 전문기관에서 찾는 총 아동의 수는? 정답 : 130명입니다. 단, 130명만 찾으면 우리나라 실종아동의 숫자는 0이됩니다. 130명의 데이터를 못 주는 이유는? 그건 실종아동 전문기관에 직접 물어보시면 좋겠.. 더보기
나의 투정, 과연 성공할 것인가? 실종 아동 찾기 사이트에 대한 지적은 아직도 계속된다. 내 다음 블로그에선 계속 지적을 해나갈 예정이며, 새로운 정보들이 수집되고 있다. 그런데, 좀 충격적인 것은... 실종아동 전문기관이란 곳에서 각 사이트에 나누어주는 "실종아동"의 숫자이다. 아무리 대기업이라도, 포털이라도.. 한 달에 서너명 수준만 "나/누/어/"주고 있었다. 아마, 그들이 가진 실종아동 데이터를 그 사이트에서 다 걸려면, 몇 년이 걸릴지도 모른다. 그뿐이 아니라... 보건복지부 메인등에 걸린 배너는... 실종아동 배너라기 보다는 "실종아동찾기 사이트 광고"다. 보면 안다. 그것도 iframe으로 참 성의없이 걸어 놓았다. 거참.. 실종아동찾기만 10년 이상 담당한 기관이라고 믿어지지 않을정도의 사이트 운영... 놀라울 뿐이다. 최.. 더보기
인터넷을 잃어버린 실종·유괴 아동 경고 시스템 인터넷을 잃어버린 실종·유괴아동 경고 시스템 - 경찰청과 보건복지부의 불협화음에 효과 반감 - (이 자리에는 고 양지승 어린이를 찾는 배너 광고가 있었습니다) 2007년 4월 24일, 양지승 어린이는 차가운 시신으로 발견되었습니다. 유괴없는 세상이 오기를 꿈꾸며.. 고 양지승 어린이의 명복을 빕니다. -한글로- 경찰청? 보건복지부? - 서로 따로 놀아 이미 위의 기사 사람 내쫓는 실종아동찾기 사이트 - 실종자 찾기 (1) 에서 살펴보았듯이, 우리나라의 실종 아동 찾기 시스템은 경찰청이 "찾는 일"을 도맡고 보건복지부의 실종 아동 전문기관에서 "실종 아동 홍보와 예방"을 도맡는 시스템이지만, 제대로 돌아가고 있지 않다. 부처간의 알력 다툼인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사람들의 접근이 무척이나 편한 경찰청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