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에 헛발질 하기

신종플루 예방 광고, 보수 인터넷 신문에만 광고한 이유는?

신종플루 예방 광고, 보수 인터넷 신문에만 광고한 이유는?

신종 플루 광고, 왜 생소한 인터넷 보수 신문에 올인했을까?

얼마전 아래와 같은 한겨레 기사가 있었다.

‘신종플루 예방’ 홍보비 편향
질병관리본부 “언론재단 의견으로 문화방송 빼”
100위 밖 보수 인터넷매체 3곳에 6천만원 지급

(일부발췌)
질병관리본부는 또 일반인에게는 생소한 보수 성향 인터넷 사이트 <프런티어타임스> <프리존> 등 3곳에는 6000만원을 들여 홍보를 맡겼다. 이 3곳은 인터넷 이용자 수로 순위를 매기는 ‘랭키닷컴’에서 100위 안에도 들지 않는 매체들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청와대에 정책광고 집행 계획을 보고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쪽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청와대 홍보기획관실 담당자는 “홍보를 균형 있게 하고 있는지 살펴보긴 했지만, 특정 매체에 광고를 내라고 지시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나는 질병관리본부에 질문을 했다. 물론, "국민신문고 www.epeople.go.kr"을 통해서였다.

어렵게 어렵게 받은 답변은, 희한하게도 위의 내용과 달랐다.

2009.7.3 질병관리본부 답변
인터넷 매체 홍보는 네이버, 다음 등 4대 주요 포털사이트를 통하여 홍보를 실시하였으며, 집행잔액으로 정부 정책 홍보를 잘 수행할 수 있는 사이트를 한국언론재단으로부터 자문받아 3개 사이트를 추가하였습니다.

청와대가 추천했다고 했던 사이트 3개는 다시 한국 언론 재단으로부터 자문을 받은 3개의 사이트로 바뀌었다. 저 위의 기사가 진실이라면, 말이 바뀐 셈이다.

이명박 정부의 말바꾸기는 흔한 일이라서 그리 심각하지는 않다. 이제 다시 논점을 살펴보자.


왜 한국 언론재단은 순위가 낮은 보수 사이트를 추천했을까?

내가 신문을 못봤다고 해서 유명하지 않은 신문은 아니다. 하지만, 적어도 인터넷에 상당한 시간을 투자하는 사람들이 생소하다면, 그것은 생소한 사이트다. 또한, 인터넷 순위나 전체적인 지표도 그것을 증명해준다.

일단, 랭키닷컴은 100위 안에 들지 않는다고 했으니, 그것은 제쳐두고, 다음 디렉토리 검색 결과를 살펴보자.



제법 순위가 높은 신문이다. 신문에서는 118위이고 정치신문은 2위다. 누가 뭐라고 할 수 없을 정도로 높다고 생각될 수 있겠다.

다음을 보자.



이 사이트는 좀 미안할 정도다. 미디어 한글로가 조금 열심히(?)글을 쓸때 보통 주간 순방문자가 3만 정도에 다다르는데, 그에도 한참을 못미친다.

가만.. 여기서 잠시 다른 신문 하나를 보자.



자, 이제 왜 내가 의문을 제기했는지 아시겠는가?

벌써, 단위가 다르고 숫자가 다르다. 전체 순위에서 100위안에 드는 언론이 있지만, 1000위권이나 7000위권의 신문을 선정한 것이다. 그러니 좀 이상하다고 안하겠는가?


신종 플루가 4대강 선전도 아닐텐데

신종 플루의 위험성을 알리는 일이 4대강 '살리기(를 가장한 무엇)'도 아닐진데, 굳이 보수 성격의 매체를 고른 것도 이상하다. 어차피 광고 아닌가? 광고의 뜻이 무엇인가? "널리 알린다"는 것이다. MBC를 제외한 것에는 구구절절 말이 많다. 하지만, 그건 그렇다고 치자.

그런데, 왜 인터넷 신문 광고는 보수 매체에만 집중을 했을까? 오마이뉴스 등의 독자들은 신종 플루에 대해서 모두 알고 있기 때문에 광고를 할 필요가 없었을까? 아니면, 가격이 너무 비싸서?

왜 언론재단은 저렇게 순위가 낮은 사이트를 골라서 줬을까? 왜 처음에는 청와대 입김을 이야기하다가 다시 언론재단의 추천이라고 했을까?

언론재단에 물어볼 방법을 잘 몰라서 나는 여기서 글을 끝맺어야 한다. 하지만, 한마디는 해야겠다.

"언론재단의 선정은 분명히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고, 그것을 아무 생각없이 받아들인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도 문제가 있다."

정부에서 광고를 주려면, 공정하게 줘야 한다. 아니면, 좀 이해가 가도록 줘야 한다. 매체 길들이기 차원에서 자꾸 그렇게 하면, 다시 우리는 독재정권 시대로 돌아간다는 비참함을 느낄 수 밖에 없다. 데자뷰는 이 정도면 족하다. 반성하길 바란다.


미디어 한글로
2009.7.7



  • 익명 2009.07.07 13:0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푸르메 2009.07.16 00:07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신종플루의 유행은 더욱 심해져 갈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도 관계당국이라는 곳에서 보수 신문에만 그러한 광고를 개제한 행태는 비판받아야 마땅해 보이네요.

    잘 읽고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 ㅇㅇ 2010.03.26 20:00

    바보냐? 돈 줄려고 선정한거지. 노무현, 김대중은 정부의 광고 계약 진보 신문한테 줬을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