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네티즌 후원으로 여행가기... 1998년의 객기

요즘 후원해주세요: 태우’s 웹 2.0 여행 이란 글이 화제인 듯 하다.

아래는 태우님의 글

[제목]

태우’s 웹 2.0 여행

[요약]

태우’s log의 운영자 김태우군이 2007.4.9(월) ~ 2007.4.26(목) 동안 미국의 동부지역(뉴욕/뉴저지/필라델피아)과 서부지역(샌프란시스코 등지)을 다니며 웹 2.0 관련 각종 블로거, 교수님, 기업인을 만나 태우’s log를 통해 이야기를 전하고, 특히 웹 2.0 관련 최대 행사인 Web 2.0 Expo에 참석하여 Live Blogging 및 각종 부스 방문 등을 통해서 생생한 소식을 전할 예정입니다. 위와 같은 활동을 하기 위해서 태우’s log를 구독하시고 찾아주시는 분들의 많은 후원과 격려를 부탁 드립니다.


벌써, 많은 분들이 후원을 해주셨나보다. 부럽기도 하고... 샘도 나고 그렇다. 나는 왜 저런 능력이 없을까.. ^^

그런데. 꿈 많던 1998년. 나는 인도 여행을 위해서, 공개적으로 <천리안>(PC통신)에 글을 올렸고, 많은 후원을 받아서 떠났던 시절이 있었다.

http://hangulo.net/india/india98/indo2-01.htm
여행을 위해 쓴 후원 요청글
1인당 모금 액수를 제한했지만,결국50만원 정도가 모였던 것 같다.
무사히 다녀왔고, 난 약속대로 http://hangulo.net/india/india98/index.htm 에 여행기를 올렸다. (물론, 당시에는 천리안에 올렸다)

그런데...지금의 내 뱃살은, 잃어버린 꿈의 부피일까?

호리호리한 저 모습을 볼때마다
가슴이 아프다.

언제나 다시 갈 수 있으려나...

배낭 여행은 1998년 이후로, 한 번도 하지 못했다.

한글로. 2007.3.14.
  • BlogIcon 현규웅 2007.03.14 10:56

    1999년 이전의 넷 사람들은.. 정말 지금보기에 순진했었지요. 천리안이 아닌 하이텔을 이용했던 저였지만... 이런 글을 그 당시에 봤었더라면 반드시 후원했을 겁니다. '지금과 달리' 너무나도 신기하고 마치 내가 인도에 대신 다녀왔던것 처럼 두근거렸을테니까요.

    기행기 정말 잘 봤습니다. 이젠 상상할 수 없는 일이겠죠.

    • 한글로 2007.03.16 09:23

      고맙습니다. ^^ 그 때, 조금 더 해서 한 몫을 잡았어야.. ^^ 하긴, 그런 생각을 못했던 것이 그 시절이었다고도 할 수 있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