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신기하게도..

tistory에 들어오려고 애써봤지만,

나에게 초대장을 보내줄 이는 없었다.

참으로..참으로.. 내 인간관계가 이리도 나빴던가?

아니면, 내 주변에는 블로깅을 하는 인간이 없어서였던가?


어쨌든, 다행히도 오픈 베타 서비스를 하길래 신청했고,

기다림끝에 초대장이 도착했다.

재밌는 것은...

초대장이 도착해서 개설한.. 2006년 12월 9일은...

33번째 내 생일이었다.

생일날 탄생한 내 블로그.

정말 무엇인가 되려나보다.

연말, 즐겁게.

한글로. 2006.

태그